건설인을 위한 모든일
YH건설안전교육원이 합께합니다

해외토목공사에서 한국건설의 경쟁력 보인다 > 자료실

자료실

HOME > 커뮤니케이션 > 자료실

해외토목공사에서 한국건설의 경쟁력 보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01-31 16:22 조회3,392회 댓글0건

본문



SK·대림 컨소시엄, 3조5천억원 터키 교량 수주전 승리(종합)


c0091bd7b476766621f95c9094286e89_1532071322_482.jpg

터키정부 입찰 마감 직후 발표…건설 후 16년간 운영·최소수익 보장

日정부 막판 장관까지 보내 치열하게 경쟁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SK건설(이하 SK)과 대림산업(이하 대림)이 일본 업체를 누르고 총사업비 3조5천억원에 이르는 터키 교량사업 수주전에서 승리했다.

터키 언론은 26일 한국의 두 건설사와 터키의 리마크·야프메르케지 컨소시엄이 다르다넬스해협 현수교(가칭 `차나칼레 1915교`) 프로젝트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SK·대림 컨소시엄은 이르면 다음달에 정식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 최장(最長)` 차나칼레 현수교 프로젝트는 다르다넬스해협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는 차나칼레주(州)의 랍세키와 겔리볼루(갈리폴리)를 연결하는 3.7㎞ 길이 현수교와 연결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발주 당시 총사업비는 약 4조원으로 예상됐다.

터키정부 발표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에는 전세계 24개 업체가 뛰어들어 수주 경쟁을 벌였다.

한국기업 컨소시엄은 아시아와 유럽을 해저 터널로 연결하는 `유라시아터널` 사업의 성공을 바탕으로 이번 사업에 도전, 처음부터 강력한 사업 후보로 거론됐다.

그러나 이도추(伊藤忠)와 IHI 등 일본 업체가 정부의 강력한 지원을 등에 업고 치열한 경쟁구도를 만들었다.


c0091bd7b476766621f95c9094286e89_1532071347_303.jpg

일본은 입찰 마감 약 1주 전 이시이 게이이치(石井啓一) 국토교통상까지 터키로 보내 수주 지원활동을 벌였지만, 한국 건설사 2곳이 주도한 컨소시엄에 무릎을 꿇었다.

SK·대림 컨소시엄은 총사업비 3조5천억원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프로젝트는 민간투자방식(BOT) 인프라 사업으로, SK·대림 컨소시엄이 건설 후 16년 2개월간 최수운영수익을 보장받으며 운영을 맡게 된다.

차나칼레 현수교는 오는 3월에 건설이 시작돼 2023년 개통할 예정이다.

차나칼레 현수교 수주로 터키 제2 원자력발전소 건설 수주전에서 일본에게 패배한 아쉬움을 만회하게 됐으며, 터키와 주변 지역 대형 인프라 사업에 한국 건설의 점유율이 강화될 것으로 업계는 기대했다.

SK건설 터키법인의 한 관계자는 "차나칼레 현수교 수주는 한국의 해외 건설이 저가시공 경쟁에서 벗어나 투자, 시공, 운영의 전단계를 총괄하는 단계로 성장했다는 근거"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덕천로 45 동영벤처스텔 204호전화번호 : 031-468-8872~4 | Fax : 031-446-0077대표 : 박명호 | 사업자번호 : 138-81-74636

Copyright ⓒ yhcs.co.kr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로그인 메이크24 바로가기